스틸앤스틸   정기간행물   English  
검색하기 상세검색
 
전체스크랩/원료판재봉형강STS/특수강강관/선재중국DB센터
전체메뉴
알  림
 
자료실
이곳은 스틸데일리의 자료실 입니다. 회원제로 운영 되며, 필요하신 자료가 계신 독자여러분은 게시판 또는 이메일을 통해 연락바랍니다.
제 목

건설협회 2020년 자재 수급 전망

작성자

스틸데일리

등록일

2020-01-15 14:49

첨부파일

  첨부파일 다운

대한건설협회(회장 유주현)는 레미콘․철근․시멘트 등 10개 주요 건설자재의 ’20년도 수급전망을 발표하였다.

’17년부터 시작된 건설수주 감소세가 ’20년까지 4년 연속으로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며, ’19년에 이어 ’20년에도 전반적으로 자재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특히 주택시장 규제 강화 및 민간 주거부문 건설경기 악화에 따른 자재수요의 전반적 감소가 지속될 것으로 예측되었다.

자재별 ’19년 수요실적을 살펴보면 타일이 전년대비 12.2%로 감소폭이 가장 크게 나타났으며, 레미콘 6.9%, 콘크리트 파일 6.6% 등 아스콘을 제외한 대부분의 자재에서 전반적인 수요 감소가 발생했다.

올해는 토목부문 건설투자액이 ’19년에 감소세가 멈춘 데 이어 전년대비 소폭 증가할 전망임에도 불구하고 민간 주택시장의 하락세가 전체 건설투자액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자재별로는 신규 착공물량의 감소 등으로 콘크리트파일은 5,400천톤(8.8%↓), 타일 수요량은 133,910천㎡(7.2%↓), 시멘트 수요량은 51,100천톤(6.6%↓)으로 전망되며 합판, 레미콘 역시 각 4.2%, 4.1% 하락할 것으로 예측되는 등 전방위적으로 자재 수요가 축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자재 수급전망은 한국레미콘공업협회, 한국철강협회, 한국시멘트협회, 한국골재협회, 한국원심력콘크리트공업협동조합, 한국합판·보드협회, 대한도자기타일공업협동조합, 한국아스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의 주요자재 수급자료를 기초로 대한건설협회에서 매년 발표하고 있고,「2020년 주요 건설자재 수급전망」 자료는 ‘대한건설협회 홈페이지(http://www.cak.or.kr) → 건설업무 → 기술 및 자재 → 건설자재수급전망’ 메뉴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붙임 : 2020년 건설경기 및 건설자재 수급 전망 1부. 끝.
 
검색
번호
제 목
작성자
등록일
첨부
1605
[캄보디아 부동산과 철강 세미나] 캄보디아 강재 시장
MK스틸 허문국 사장
2020-01-16
1604
[캄보디아 부동산과 철강 세미나] 캄보디아 은행 소개
신한은행 김병규 지점장
2020-01-16
1603
[캄보디아 부동산과 철강 세미나] 캄보디아 철강산업 동향과 전망
ISI GROUP
2020-01-16
1602
[캄보디아 부동산과 철강 세미나] 캄보디아 경제와 건설 현황
KOTRA 권경무
2020-01-16
1601
건설협회 2020년 자재 수급 전망
스틸데일리
2020-01-15
1600
[S&S 연말세미나 2019] 2020년 한국 철강산업 전망
스틸앤스틸 김홍식
2019-12-12
1599
[S&S 연말세미나 2019] 2020년 인도 철강시장 전망
스틸민트 로한바이드
2019-12-12
1598
[S&S 연말세미나 2019] 한반도 평화, 과제와 전망
국립외교원 김준형
2019-12-12
1597
[S&S 후판세미나 2019] 후판 유통시장의 변화
EDN 김선회
2019-11-21
1596
[S&S 후판세미나 2019] 기계산업 현재와 미래
한국기계연구원 오승훈
2019-11-21
 
1 2 3 4 5 6 7 8 9 10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나루터로 67, 3층 (잠원동, 원능프라자) ㅣ 발행연월일 : 2004.4.1 ㅣ 등록번호 : 서울, 아00089 ㅣ등록일 : 2005.10.21 ㅣISSN : 2635-9030
(주)스틸앤스틸 ㅣ 발행인 : 서정헌 ㅣ 편집인 : 김홍식 ㅣ 편집국장 : 손정수 ㅣ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정수 ㅣTEL : 02-716-7794 FAX : 02-716-9352
Copyright Steel&Steel.Co.,Ltd. All Rights Reserved. 스틸데일리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