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앤스틸   정기간행물   English  
검색하기 상세검색
 
전체스크랩/원료판재봉형강STS/특수강강관/선재중국DB센터
전체메뉴
알  림 <2월교육> 부실채권 방지 및 회수요령, 교육 수강생 모집
 
 
 
 
[2/21] 부실채권 방지 및 회수요령 + 담보관리
[4/18] 철강제품 일반(초급)
[4/23] [특강] 돈이되는 "중국시황" 알기
[5/16] 철강제품 일반(초급)
[3/21] S&S 철스크랩 세미나 2019
[1/9] 2019년 철강경기 전망
[12/12] S&S 연말 세미나 2018
[10/25] S&S 후판 세미나 2018
  > 업체탐방
[탐방] 대원철강, 건강한 사람과 건강한 기업
-"건강한 기업이란 사원복지와 안전경영"
-연매출 200억 원 이상의 단단한 회사
2018-11-19 10:40  l  성지훈 기자 (sjh@steelnsteel.co.kr)
 
“오랫동안 업계에 있으면서 알게 된 것은 결국 ‘건강함’을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사실입니다. 회사의 운영이 건강하고, 일하는 사람들이 건강하고, 저 자신이 건강해야 한다는 것이죠.”

건강한 기업, 건강한 사람

대원철강은 경기도 광주에 하치장을 두고 있다. 산자락을 병풍처럼 두른 곳이다. 오랫동안 서울 강남에 살던 유복석 대표는 얼마전 광주 사무실 윗층으로 집을 옮겼다. 사무실 한켠에는 직원들과 함께 사용하는 운동 공간을 만들었다. 유 대표가 최근 빠진 운동은 탁구다. 간간히 짬을 내 가족들과 함께, 직원들과 함께 탁구를 치는 것이 유 대표의 ‘소확행’이다.


산세가 좋은 곳에 자리잡은 회사, 건강과 탁구. 얼핏 들으면 신선놀음처럼 들릴지 모르는 말이지만 그보다는 유 대표의 확고한 경영철학이다. 유복석 대표는 회사를 운영하는 사람들이 건강해야 회사도 견실할 수 있다고 믿는다. 그리고 유 대표의 경영방침은 실제로 대원철강을 단단하고 건강한 회사로 키워냈다.

대원철강은 월 4,000 ~ 5,000톤 가량의 철근을 판매한다. 연매출 200억 이상이다. 유복석 대표는 “더 많은 매출을 올리고 더 많은 수익을 내는 것보다 할 수 있는 만큼을 건강하고 무리없이 해내는 것이 기업의 건강을 유지하고 회사에 있는 사람들이 건강할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한다.

유 대표의 방침처럼 대원철강에는 잔업과 특근, 야근이 없다. “여가와 건강이 없으면 정작 일해야 할 때 일을 할 수 없고, 직원들이 여가를 통해 사회성을 지키지 못하면 회사의 성장도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유 대표는 설명한다.

자금 흐름의 안전성을 지켜내는 것은 유 대표가 추구하는 ‘건강한 경영’의 핵심이다. 안정적인 영업환경을 만들 수 있어야 적정 이익률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유 대표는 어음과 보증, 외상이 일반화된 관행에서 벗어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한다. 경쟁이 심하고 부도 위험에 자주 노출되는 업계의 특성 때문에라도 더욱 안정적인 운영을 해야만 거래처로부터 신뢰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유 대표는 “하다못해 매일 밥을 먹는 식당에도 월결제나 외상을 하지 않는”다. “줄 수 있는 돈은 최대한 빨리 주는 것이 장사하는 도리”라는 것이다.

결국 사람과 사람이 하는 일

“한 번 알면 평생 아는 사람이고, 고마운 사람은 평생 고마운 사람이죠”

유복석 대표는 1978년 해동화재에 입사를 시작으로 코스틸 대표이사를 거쳐 한국철망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을 거쳤다. 대원철강을 인수해 경영을 시작한 것은 2004년부터다.

큰 기업의 전문 경영인으로 살아오던 유복석 대표는 철근 유통업체를 시작하면서 많은 어려움에 부딪혔다. 당장 어디에서 누구를 만나 영업을 해야할지도 알 수 없었다. 결국 유 대표가 붙잡은 것은 ‘사람’이었다.

◇ 대원철강 유복석 대표

건설사와 제강사, 철근 유통업체까지 가리지 않고 무작정 사람을 만났다. 사람과 만남이 쌓이면서 관계가 됐고, 관계에 시간이 쌓이며 성과가 됐다. 유복석 대표는 이 과정을 “결국 사람과 사람이 만나 일을 하는 것”이라고 표현했다. 유 대표는 그래서 “한 번 안 사람은 평생 아는 것이고 한 번 신뢰하고 고마우면 평생 고맙고 신뢰하는 것”이라고 여전히 믿고 있다.

거래규모가 크던 작던, 상대의 지위가 높던 낮던 맺은 인연을 소중히 여기는 것이 옯른 경영이라고 믿는다. 대원철강은 연매출 200억 원이 넘는 유통업체지만 고추말뚝으로 쓸 철근을 사러 오는 동네 농사꾼들도 주요 고객이라고 여기는 태도는 여기서 기인한다.

“1군 건설사에서부터 지역의 작은 건설회사들이나 소매 유통업체들, 고추말뚝 사러 오는 동네 사람들까지 저희 회사를 찾는 구매처는 다양하죠. 그 분들 모두를 다 소중한 고객이라고 생각하며 장사하고 있습니다.”


유복석 대표는 최근 철근 유통 업계의 잘못된 거래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방법을 고심 중이다. 외상 거래에 대한 부담을 업계와 사회가 나눠지는 방식에 대한 고민이 꽤 진척됐다. 유 대표는 “근면하고 성실하게 일 해온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 때문에 피해를 보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자신과 직원들, 업체의 건강을 넘어 업계의 건강한 운영까지 고민하는 유복석 대표의 ‘건강예찬’이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모두가 주목하고 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성지훈 기자  sjh@steelnsteel.co.kr
스틸데일리 봉형강 담당 성지훈 기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관련기사 >
[탐방]´경쟁보단 신뢰´, 중견 철근 유통업체 신주강재의 비결
2018-11-13
[탐방]조이스틸, 작지만 옹골찬 철근 가공 업체로 유료
2018-10-30
 
 
 
 
제품별 TOP 기사 >
수입 H형강 "국산 제발 올라라!"
STS 대형 유통, 단가 고수 의지 ´초강경
中 선재 국내가격 상승 이후 주춤
中 선재 국내가격 상승 이후 주춤
동경제철, 철 스크랩 세번째 인상
후판 유통의 반격 ‘단계적 인상 추진’
 
핫이슈 >
7대 제강사 철 스크랩 재고 100만톤 근접
후판 유통의 반격 ‘단계적 인상 추진’
中 쇳값 다시 주저앉나?
안동일 前 포스코 사장, 현대제철 신임 사
 
베스트 클릭 >
中 쇳값 다시 주저앉나?
안동일 前 포스코 사장, 현대제철 신임 사
안동일 현대제철 신임 사장의 역할은?
포스코 열연 공급價 인상카드 꺼냈다
"국산은 너무 비싸" ··· 건설사 ´수입
[2-2 철스크랩] "이런 시장 처음이야!" ·
수입 H형강 "국산 제발 올라라!"
 
 
인터뷰업체탐방커버스토리
분석 & 전망 >
안동일 현대제철 신임 사장의 역할은?
STS 2월 단가 운명, 포스코 코일센터 손에
철근 시장의 변화, 아는만큼 보인다
니켈, 1분기 내 1만 4천 접근할까?
미국向 송유관 폭탄 관세? "PMS 해소 탈출
 
이슈모음 >
2018년 철강사 경영실적
포스코 2018년 기업설명회
현대제철 2018년 기업설명회
2019년 업계 인사 발표
 
실시간 뉴스 >
YK스틸, 경량류 철 스크랩 인하
동경제철, 철 스크랩 세번째 인상
(표) 19/02/19 中 무석시 STS 주요 업체별
철강업계, 탄소자원화 기술 필요해진다 ·
포스코-포스텍 인공지능 온라인 무료 강좌
2월19일 당좌거래정지
포스코대우, 브루나이 국영기업과 LNG 사
용강 신규 오퍼 제시, ´535 달러´
러시아 철 스크랩 수입가격 24달러 상승
인도 JSW스틸, BPSL 인수 승인
 
 

서울특별시 서초구 나루터로 67, 3층 (잠원동, 원능프라자) ㅣ 발행연월일 : 2004.4.1 ㅣ 등록번호 : 서울, 아00089 ㅣ등록일 : 2005.10.21 ㅣISSN : 2635-9030
(주)스틸앤스틸 ㅣ 발행인 : 서정헌 ㅣ 편집인 : 김홍식 ㅣ 편집국장 : 손정수 ㅣ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정수 ㅣTEL : 02-716-7794 FAX : 02-716-9352
Copyright Steel&Steel.Co.,Ltd. All Rights Reserved. 스틸데일리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