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앤스틸   정기간행물   English  
검색하기 상세검색
 
전체스크랩/원료판재봉형강STS/특수강강관/선재중국DB센터
전체메뉴
알  림 4월24일, S&S 자동차와 철강 세미나 2019 개최
 
 
 
 
[4/18] 철강제품 일반(초급)
[4/23] [특강] 돈이되는 "중국시황" 알기
[5/16] 철강제품 일반(초급)
[5/23] 부실채권 방지 및 회수요령 + 담보관리
[4/24] S&S 자동차와 철강 세미나 2019
[3/21] S&S 철스크랩 세미나 2019
[1/9] 2019년 철강경기 전망
[12/12] S&S 연말 세미나 2018
  > 전체기사
LME, 열연코일 거래 시작 ... 중국산 1월물 525달러
2019-03-15 09:22  l  손정수 기자 (sonjs@steelnsteel.co.kr)
 
LME(런던 금속 거래소)에 열연코일이 상장됐다. LME는 11일부터 거래를 시작했다. 중국산(FOB 베이스)과 북미산 열연코일 2종에 대해 1개월~15개월까지 선물거래가 시작된 것이다.

1월물 첫 시작 가격은 중국산 열연코일이 525달러, 북미산은 703.5달러이다. LME는 철강 제품과 철 스크랩 철근 등이 거래되고 있다. 빌릿은 2008년에 상장됐지만 2017년4월 거래가 중단됐다.

열연코일 선물 시장은 중국 상하이 선물시장이 있다. 중국내 현물 가격에 연동하고 있지만 실수요와 관계 없이 가격 변동을 하는 경우도 있어 가격 지표로서의 영향력은 적다.

LME가격 지표가 시장의 지표가 될 것인지 주목된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손정수 기자  sonjs@steelnsteel.co.kr
스틸데일리 스크랩/원료 담당 손정수 국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품별 TOP 기사 >
제강사, 4월 철근 판매가 인상할 듯
STS 헤어라인 유통價 "정상화´ 근접
구조관, 박물재 매입 비상 ‘하늘의 별따
중국 열연 수출價 보합 ‘상승동력 유효’
현대제철 日 공동야드 운영 방식 변경...
중국 열연 수출價 보합 ‘상승동력 유효’
 
핫이슈 >
현대제철 日 공동야드 운영 방식 변경...
H2 수입가격 급등, 시황 변수 될 수도
수도권 철 스크랩 가격 수직 상승
현대車 베이징공장 가동중단? ··· 현대
 
베스트 클릭 >
현대제철, 유통향 후판價 2개월 연속 인상
중국산 철근 신규 계약 부진
철 스크랩 유통, 4월 추가 상승 기대 ´두
건자회, 수입철근 활성화 MOU ´난관´
동국제강 "철근 저가수주 없다" 입장 재확
포스코대우, ‘포스코인터내셔널’ 사명
동국제강, H형강 최저 마감가격 인상 ...
 
 
인터뷰업체탐방커버스토리
분석 & 전망 >
현대제철 日 공동야드 운영 방식 변경...
中 증치세 인하 어떻게 봐야하나?
H2 수입가격 급등, 시황 변수 될 수도
STS 수요, 3년 연속 100만톤대 달성
전극봉 시장, 어디서 어디로 가는가?
 
이슈모음 >
2018년 철강사 경영실적
포스코 2018년 기업설명회
현대제철 2018년 기업설명회
2019년 업계 인사 발표
 
실시간 뉴스 >
TCC동양, 주총 통해 TCC스틸로 사명 변경
철근 유통가, 왜 안오르나 했더니···
제강사, 4월 철근 판매가 인상할 듯
(표) 19/03/21 中 무석시 STS 주요 업체별
포스코, 인도 고객사에 고탄소강 공급 MO
3월21일 당좌거래정지
경강선재 수출 줄고 수입 급증
세아베스틸, 특별구매 연장
<4월교육> 철강제품 일반 / 중국시황 교육
철근 가격 갈등 ··· "칼자루는 아직 제
 
 

서울특별시 서초구 나루터로 67, 3층 (잠원동, 원능프라자) ㅣ 발행연월일 : 2004.4.1 ㅣ 등록번호 : 서울, 아00089 ㅣ등록일 : 2005.10.21 ㅣISSN : 2635-9030
(주)스틸앤스틸 ㅣ 발행인 : 서정헌 ㅣ 편집인 : 김홍식 ㅣ 편집국장 : 손정수 ㅣ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정수 ㅣTEL : 02-716-7794 FAX : 02-716-9352
Copyright Steel&Steel.Co.,Ltd. All Rights Reserved. 스틸데일리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