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앤스틸   정기간행물   English  
검색하기 상세검색
 
전체스크랩/원료판재봉형강STS/특수강강관/선재중국DB센터
전체메뉴
알  림 9/18~20, 아시아스틸포럼2019 개최(중국 상하이)
 
 
 
 
[9/5] 철강제품 일반(초급)
[10/17] 철강제품 일반(초급)
[11/14] 부실채권 방지 및 회수요령 + 담보관리
[11/19] [특강] 돈이되는 "중국시황" 알기
[6/20] S&S 강관 세미나 2019
[5/15] S&S 스테인리스 세미나 2019
[4/24] S&S 자동차와 철강 세미나 2019
[3/21] S&S 철스크랩 세미나 2019
  > 핫이슈
日, 사실상 철 스크랩 수입 규제
2019-08-08 13:34  l  손정수 기자 (sonjs@steelnsteel.co.kr)
 
일본 철 스크랩 업계는 최근 한국 관세청의 방사능 측정 전수 검사 전환을 사실상 수입 규제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텍스리포트는 “당진 광양 부산 마산 등 주요 항구에서 일본산 철 스크랩을 실은 선박 전체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진행 중이다”라며 “하역 지연, 배송 위험 등으로 인해 한국 제강사들이 추가 계약을 꺼릴 것”으로 내다봤다.

텍스리포트는 “한국 관세청의 전수검사 전환은 일본이 한국을 백색리스트에서 제외 이후 시행된 것으로 사실상 수입 제한 조치”라고 전했다.

일본 철 스크랩 공급사들은 관세청의 이번 조치로 한국 제강사의 일본 철 스크랩 수입 감소와 미국 러시아산 수입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촉각을 세우고 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손정수 기자  sonjs@steelnsteel.co.kr
스틸데일리 스크랩 담당 손정수 국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품별 TOP 기사 >
H형강 바닥 논란 한창...바닥인듯 아닌듯
STS 유통업계, 8월 판매목표 달성 ´기대
[7월 강관 수출] 2개월 연속 전년동월대비
8/22 中, 빌릿價 10위안 인상·철강재 시
8/22 中, 빌릿價 10위안 인상·철강재 시
냉연단압 상반기 실적, 누가 더 효과적으
 
핫이슈 >
H형강 바닥 논란 한창...바닥인듯 아닌듯
제강사 9월 철근 판매價는?
남부 제강사, 특구 회수 가능한가?
STS 수입유통, 2차 단가 인상
 
베스트 클릭 >
철근 유통가 바닥논란 ´한창´
대한제강 철 스크랩 구매는 "진화 중"
中 철광석 가격 하락세 ··· 가격 인상
니켈, 3분기 가격 전망은?
제강사 철 스크랩 재고 급감
제강사 9월 철근 판매價는?
STS 수입유통, 가격인상 조정 "한번 더?"
 
 
인터뷰업체탐방커버스토리
분석 & 전망 >
니켈, 3분기 가격 전망은?
이정환의 한눈에 보는 중국 시황
STS 냉연, 반기 수입 역대 최고치 경신
전기車 시대, 철강 전망 어둡지만은 않다
STS 조강 생산 역대 최고치 전망 ···
 
이슈모음 >
철강사 2019년 2분기 경영실적
현대제철 19년 2분기 기업설명회
포스코 19년 2분기 기업설명회
S&S 강관 세미나 2019
 
실시간 뉴스 >
8월, 저조한 철근 수입
서울시, 2022년까지 주택내 노후수도관 교
(자동차 단신) 中 전기차 판매 급증···
(표) 19/08/23 中 무석시 STS 주요 업체별
중국 철강 상장사 2019년 상반기 순이익
8/22 中, 빌릿價 10위안 인상·철강재 시
8월23일 당좌거래정지(없음)
수입 철 스크랩 대기물량 ´급감´
철 스크랩 유통, 시선은 추석 이후로
연강선재, 7월 수출입 증가 전환
 
 

서울특별시 서초구 나루터로 67, 3층 (잠원동, 원능프라자) ㅣ 발행연월일 : 2004.4.1 ㅣ 등록번호 : 서울, 아00089 ㅣ등록일 : 2005.10.21 ㅣISSN : 2635-9030
(주)스틸앤스틸 ㅣ 발행인 : 서정헌 ㅣ 편집인 : 김홍식 ㅣ 편집국장 : 손정수 ㅣ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정수 ㅣTEL : 02-716-7794 FAX : 02-716-9352
Copyright Steel&Steel.Co.,Ltd. All Rights Reserved. 스틸데일리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