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앤스틸   정기간행물   아시아스틸포럼  
검색하기 상세검색
 
전체스크랩/원료판재봉형강STS/특수강강관/선재중국DB센터
전체메뉴
알  림 9월16일, S&S 후판 웨비나 2020 (온라인 세미나) - 공개오픈
 
 
 
 
  > 분석&전망
[초점] 철근 시장의 변곡점 ‘합병과 3강 체제’
-대한제강‧와이케이스틸 공식 합병 시너지 기대
-3강 체제 갖춰지면서 시장 구도 급변화 예고
-동국제강‧대한제강 간 치열한 2위 다툼 불가피
2020-09-11 06:23  l  김영대 기자 (kyd@steelnsteel.co.kr)
 
대한제강의 와이케이스틸 인수가 공식적으로 이뤄졌다. 대한제강의 지휘봉을 쥐고 있던 오치훈 사장이 인수..
 
본 기사는 유료회원 전용기사 입니다. 기사전문을 보시려면 유료회원에 가입해야 합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김영대 기자  kyd@steelnsteel.co.kr
스틸데일리 봉형강 담당 김영대 기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관련기사 >
와이케이스틸㈜, 오치훈 사장 취임
2020-09-08
대한제강, 이경백‧한성민 각자 대표이사 취임
2020-09-08
[S&S논단]대한제강과 YKS의 인수, 철근산업 전체의 경쟁력 제고로 이어져야
2020-07-01
[분석]숫자로 본 ´대한제강 · YKS 인수합의´ 잘사고 잘 팔았다!
2020-06-30
[이슈]대한제강의 YKS 인수의 본질은?
2020-06-22
[분석]대한제강 YK스틸 인수, ´위기와 기회의 공존´
2020-06-19
대한제강, YK스틸 인수합의···2위 넘봐
2020-06-19
 
 
 
 
제품별 TOP 기사 >
수입 철근 재고 9월 이후 연일 감소세
인니 청산, 9월 마지막주 한국향 STS 오퍼
강관사-소재업체와 협력 강화가 미래 경쟁
중국 철강업계, 건설업계 둔화로 ‘경착륙
중국 철강업계, 건설업계 둔화로 ‘경착륙
영남권 냉연 가공센터 숨통··· 르노 ‘
 
핫이슈 >
와이케이 당진 진출과 철 스크랩 시장은?
가격 인하에도 스크랩 업계가 불안하지 않
철 스크랩, 단기 고점론 대두 변곡점 진입
‘천정부지’ 中 철광석···“포스코·
 
베스트 클릭 >
대한+와이케이 구매 통합, 소문과 진실들
현대제철 컬러설비 폐쇄 초읽기··· “
덱스퀘어, 건재용 컬러강판 새 지평 연다
철 스크랩 공급과잉 4주만에 ´끝´
수입 철 스크랩 단기 고점(?)
4분기 철근 기준價 2만 5천원 인상 ‘확정
철강 시장 떠난 한화, 장기보유 H형강 재
 
 
인터뷰업체탐방커버스토리
분석 & 전망 >
조선향 후판 수요, 내년이 더 걱정
마지막 남은 4분기 H형강 판매, 향방은?
높아진 변동성··딜레마에 빠진 STS 시장
철근 시장의 변곡점 ‘합병과 3강 체제’
CD-BAR용 STS 선재 중국산 잠식 ´Shock´
 
이슈모음 >
S&S 후판 웨비나 2020 (영상세미나)
철강사 2020년 2분기 경영실적
현대제철 20년 2분기 기업설명회
포스코 20년 2분기 기업설명회
 
실시간 뉴스 >
STS 열연 8월 수출, 6만톤대 회복
재고 없는데 수리까지··· 열연 수급 1
인니 청산, 9월 마지막주 한국향 STS 오퍼
중국 철강업계, 건설업계 둔화로 ‘경착륙
EU, 2050년까지 고로 생산 중단 가능할까
STS 업계, 잠적·회생신청 등 연휴 전후
H형강 KS인증 확대 공청회, 코로나로 ‘삐
수입 철근 재고 9월 이후 연일 감소세
강시판 수출, 최근 5년來 최저
영남권 냉연 가공센터 숨통··· 르노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나루터로 67, 3층 (잠원동, 원능프라자) ㅣ 발행연월일 : 2004.4.1 ㅣ 등록번호 : 서울, 아00089 ㅣ등록일 : 2005.10.21 ㅣISSN : 2635-9030
(주)스틸앤스틸 ㅣ 발행인 : 서정헌 ㅣ 편집인 : 김홍식 ㅣ 편집국장 : 손정수 ㅣ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정수 ㅣTEL : 02-716-7794 FAX : 02-716-9352
Copyright Steel&Steel.Co.,Ltd. All Rights Reserved. 스틸데일리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