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앤스틸   정기간행물   아시아스틸포럼  
검색하기 상세검색
 
전체스크랩/원료판재봉형강STS/특수강강관/선재중국DB센터
전체메뉴
알  림 철스크랩 DB 가격 고시일 변경 안내
 
 
 
 
  > 전체기사
폐차 3개월 연속 감소
- 1~8월 폐차도 지난해보다 4% 적어
2021-09-15 05:31  l  손정수 기자 (sonjs@steelnsteel.co.kr)
 
폐차가 4월을 정점으로 매월 전월대비 감소하고 있다. 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협회에 따르면 8월에 전국에서 폐차된 차량은 총 6만 4,008대로 전년동월대비 15.7%, 전월대비 38.7% 감소했다. 1~8월 누적 폐차도 61만 434대로 전년동기대비 4.9% 감소했다.

월별로는 지난 4월 10만 5,103대를 정점으로 매월 폐차되는 차량이 줄어들고 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3개월 연속 큰 폭의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5월 차종별 폐차는 승용차가 4만 9,353대로로 전년동월대비 15.8 감소, 전월대비 8.5% 줄었다. 승합차는 2,885대로 전월대비 7.3% 감소, 전년동월대비 8.0% 감소했다 화물차는 1만 1,087대로 전월대비 12.9% 감소, 전년동월대비 15.2% 줄었다.

1~8월 차종별 누적으로는 승용차가 8.2% 감소, 승합 3.1% 감소했지만 화물차가 7.1% 증가했다. 그러나 주력인 승용차의 감소로 총 폐차 대수는 전년동기대비 4.9% 감소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손정수 기자  sonjs@steelnsteel.co.kr
스틸데일리 스크랩 담당 손정수 국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품별 TOP 기사 >
H형강 유통價 다원화…시장 혼란 가중
중국 STS 한국향 수출價 폭탄에 술렁
강관업계, 원자재 구매 고민 깊어지나
중국 STS 한국향 수출價 폭탄에 술렁
생철, 특혜는 끝났다(?) ... 생철 가격 속
‘품질인정제도’가 가져올 방화문·샌드
 
핫이슈 >
현대제철, 8월 H형강價 ‘3만 원’ 인상
국산 철 스크랩, 제강사 인상과 특구에 다
수도권 남부 철 스크랩 구좌 지각 변동 중
환경부 ·제강사 무관심에 슈레더업계 고
 
베스트 클릭 >
중국 STS 한국향 수출價 폭탄에 술렁
中 STS 냉연價, 400만원 시대 선진입
추석 이후 기대감 갈리는 ´봉형강 시장´
철광석 가격 급락에 눈치 싸움 치열 예상
현대 당진 철 스크랩 소비 급감 · 수도권
생철, 특혜는 끝났다(?) ... 생철 가격 속
강관업계, 내년 사업계획 벌써부터 걱정
 
 
인터뷰업체탐방커버스토리
분석 & 전망 >
생철, 특혜는 끝났다(?) ... 생철 가격 속
‘파산 위기’ 헝다, 中 철강시장도 뒤흔
中 STS 냉연價, 400만원 시대 선진입
3개국 STS 반덤핑 시행, 무엇이 달라지나
AD 관세 부과 시작, 복잡해지는 STS 업계
 
이슈모음 >
아시아스틸포럼2020
현대제철 20년 3분기 기업설명회
포스코 20년 3분기 기업설명회
S&S 강관 웨비나 2020 (영상세미나)
 
실시간 뉴스 >
남아공, 형강류 세이프가드 미부과 결정
23일 中 당산 빌릿價 보합세 기록
9/24 조달청 원자재 판매 고시가
美 상무부, 한국산 열연강판 ‘17년 상계
한국특강, 28일 철 스크랩 구매가격 인하
美 상무부, 한국산 스탠다드 강관 반덤핑
일본제철, 나고야 후판공장 재고 야드로
일본제철, 국내 판매 조건 변경 검토 中
와이케이스틸, 24일 · 25일 양일간 일부
中 25년까지 철 스크랩 배합비 30% · 2억
 
 

서울특별시 서초구 나루터로 67, 3층 (잠원동, 원능프라자) ㅣ 발행연월일 : 2004.4.1 ㅣ 등록번호 : 서울, 아00089 ㅣ등록일 : 2005.10.21 ㅣISSN : 2635-9030
(주)스틸앤스틸 ㅣ 발행인 : 서정헌 ㅣ 편집인 : 김홍식 ㅣ 편집국장 : 손정수 ㅣ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정수 ㅣTEL : 02-716-7794 FAX : 02-716-9352
Copyright Steel&Steel.Co.,Ltd. All Rights Reserved. 스틸데일리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